창업매거진창업 뉴스점포라인이 전하는 뉴스는 국내 주요 언론사를 통해서도 소개되고있습니다.
(뉴스제보 : 컨텐츠 운영팀 02-2188-4264)

전체 글번호 : 8666
기사바로가기
기사 게재일 : 2016-08-18 조회수 : 3218
상현동 상가 월세 93.8% 급등… 광교·수지 반사이익 볼까

찜하기

찜 보기
기사 게재일 : 2016-08-18 조회수 : 3218
상현동 상가 월세 93.8% 급등… 광교·수지 반사이익 볼까

광교신도시 상가 월세가 판교를 앞질렀다. 지난해 근소한 차이로 판교를 넘어섰던 광교는 올해 들어 그 격차를 점점 벌이고 있는 것.


상가정보업체 점포라인이 2011년 이후 자사 자료에 매물로 등록된 광교신도시(수원시 이의동·원천동·하동, 용인시 상현동·영덕동) 소재 점포 282개를 조사한 결과 올해(7월 말 기준) 평균 월세는 3.3㎡당 15만6300원으로 조사됐다. 광교신도시 상가 월세가 15만 원 선을 넘어선 것은 2011년(16만1400원) 이후 5년 만이다.


반면 같은 기간 매물로 등록된 판교신도시(성남시 분당구 판교동·백현동·삼평동·운중동) 소재 점포 214개를 조사한 결과 올해 평균 월세는 12만9000원으로 광교신도시 점포의 82.5% 수준에 머물렀다. 2012년 17만8000원으로 고점을 찍은 후 2015년까지 3년 연속 하락하다 올해 반등했지만 광교에는 미치지 못했다.


광교 상가 월세가 판교 상가 월세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부터다. 2012년 판교 상가 월세가 광교 상가 월세를 앞지른 이후 3년 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져 왔지만 지난 2015년 광교 상가 월세가 평균 11만400원으로 판교 상가 월세(10만9200원)를 근소하게 넘어섰고 올해 들어서는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양상이다.


최근 인구 수 증가 추이도 광교의 상가 경쟁력을 뒷받침한다.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5월 말까지 주민등록된 광교신도시 인구 수는 9만498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5년 1월 8만5392명에서 1년 여만에 11.2% 증가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판교신도시 인구 수는 9만6194명에서 9만9922명으로 3.8%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염정오 점포라인 상권분석 팀장은 “인구 수가 늘어나면 주거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상가 수요도 늘어나기 때문에 상가 공급이 활발하다”며 “다만 유력상권이 형성되는 초기에 상가를 선점해야 차익실현과 임차수요 흡수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가 선점 투자에 나설 계획이라면 현대엔지니어링이 광교신도시 D3블록에 짓는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을 주목할 만하다. 공급면적 1만3280㎡, G1~G2 2개 층, 총 77실 규모로 조성된다.


광교 호수공원은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과의 연계가 용이한 6.5km 길이의 산책로, 가족 단위 야영이 가능한 캠핑장 등이 조성돼 있고 상가와 바로 인접해 있는 원천호수가 예전부터 인지도 높았던 ‘원천유원지’로서 방문객 수는 연간 300만 명 규모로 추산된다.


특히 광교신도시 최대 호재로 점쳐지는 경기도청 신청사 착공이 내년 6월로 예정돼 있는 가운데 2018년 5월 준공 예정인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은 별 다른 공백기 없이 상권 활성화 수혜효과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