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매거진창업 뉴스점포라인이 전하는 뉴스는 국내 주요 언론사를 통해서도 소개되고있습니다.
(뉴스제보 : 컨텐츠 운영팀 02-2188-4209)

전체 글번호 : 8670
기사바로가기
기사 게재일 : 2016-08-10 조회수 : 3372
`판교 뛰어넘는 투자대안`.. 광교신도시 상가 월세, 판교 앞질러

찜하기

찜 보기
기사 게재일 : 2016-08-10 조회수 : 3372
`판교 뛰어넘는 투자대안`.. 광교신도시 상가 월세, 판교 앞질러

광교신도시 상가 월세가 판교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업체 점포라인이 2011년 이후 자사DB에 매물로 등록된 광교신도시(수원시 이의동,원천동,하동, 용인시 상현동,영덕동) 소재 점포 282개를 조사한 결과 올해(7월 말 기준) 평균 월세는 3.3㎡당 15만6300원으로 조사됐다. 광교신도시 상가 월세가 15만원 선을 넘어선 것은 2011년(16만1400원)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반면 같은 기간 매물로 등록된 판교신도시(성남시 분당구 판교동,백현동,삼평동,운중동) 소재 점포 214개를 조사한 결과 올해 평균 월세는 12만9000원으로 광교신도시 점포의 82.5% 수준에 머물렀다. 2012년 17만8000원으로 고점을 찍은 후 2015년까지 3년 연속 하락하다 올해 반등했지만 광교에는 미치지 못했다.


광교 상가 월세가 판교 상가 월세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부터다. 2012년 판교 상가 월세가 광교 상가 월세를 앞지른 이후 3년 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져 왔지만 지난 2015년 광교 상가 월세가 평균 11만400원으로 판교 상가 월세(10만9200원)를 근소하게 넘어섰고 올해 들어서는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양상이다.


이처럼 광교신도시 상가 보증금과 월세가 판교를 넘어선 것은 광교신도시가 용인,수원,오산,의왕 등 경기 남부 주요 도시에서 발생하는 광역 수요 흡수에 유리한 지리적 위치를 갖췄고 자체적으로도 도시개발이 마무리되면서 인구 수가 판교와 엇비슷해짐에 따라 자체적인 상권 경쟁력도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인구 수 증가 추이도 광교의 상가 경쟁력을 뒷받침한다.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5월 말까지 주민등록된 광교신도시 인구 수는 9만498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5년 1월 8만5392명에서 1년 여만에 11.2% 증가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판교신도시 인구 수는 9만6194명에서 9만9922명으로 3.8%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점포라인 염정오 상권분석 팀장은 "인구 수가 늘어나면 주거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상가 수요도 늘어나기 때문에 상가 공급이 활발하다"며 "다만 유력상권이 형성되는 초기에 상가를 선점해야 차익실현과 임차수요 흡수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가 선점 투자에 나설 계획이라면 현대엔지니어링이 광교신도시 D3블록에 짓는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을 주목할 만하다. 공급면적 1만3280㎡, G1~G2 2개 층, 총 77실 규모로 조성된다. 광교 호수공원과 연계된 공개공지를 통해 차도를 건너지 않고도 호수변으로의 진출입이 가능한 유일한 상가로 호평받고 있다.


광교 호수공원은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과의 연계가 용이한 6.5km 길이의 산책로, 가족 단위 야영이 가능한 캠핑장 등이 조성돼 있고 상가와 바로 인접해 있는 원천호수가 예전부터 인지도 높았던 '원천유원지'로서 방문객 수는 연간 300만명 규모로 추산된다. 이미 방대한 소비수요를 확보하고 있고 여전히 찾는 이들이 많다는 점에서 상권 활성화 속도가 빠를 것으로 보인다. 인근 아파트 입주민을 주요 소비층으로 설정하고 있는 대형 상가들과는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특히 광교신도시 최대 호재로 점쳐지는 경기도청 신청사 착공이 내년 6월로 예정돼 있는 가운데 2018년 5월 준공 예정인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은 별 다른 공백기 없이 상권 활성화 수혜효과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오히려 도청 이전이 완료되기 전인 2018년~2019년부터는 지역 내 상가를 선점하려는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여 선제 투자전략이 요구되는 현장이기도 하다.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은 소비자들이 수변을 따라 걸으며 쇼핑할 수 있는 스트리트형 테라스 상가로 꾸며지며 층간 이동 편의를 위한 에스컬레이터, 법정기준 2.5배 규모의 넉넉한 주차장, 입주자와 소비자의 안전을 위한 고화질 CCTV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우수한 입지와 대중교통과 자가용 모두 접근하기 쉬운 사통팔달 광역 교통망도 장점이다.


신분당선이 지난 1월 말 연장 개통돼 강남에서 광교까지 30분대 도달이 가능해졌고 거주자 소득수준이 높은 용인 수지 방면 진출입로인 '법조로'가 상가 진입로 앞을 바로 지나간다. 인근에 광교상현IC가 자리한데다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가 오는 2018년 연결될 예정이라 자가용을 통한 강남에서의 진출입 여건이 크게 나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은 원천호수변에 딱 붙어 있어 차도를 건너지 않고 바로 수변 조망권을 누릴 수 있는 프리미엄급 상가"라며 "상품성과 입지가 조화를 이루고 있고 접근성이 좋은데다 브랜드 선호도가 높으며 배후 소비층이 다양하고 풍부해 지역 내 다른 상권에 비해 활성화 속도가 빠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광교신도시 내에서도 손에 꼽히는 안정적인 투자처로 각광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