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매거진창업 뉴스점포라인이 전하는 뉴스는 국내 주요 언론사를 통해서도 소개되고있습니다.
(뉴스제보 : 컨텐츠 운영팀 02-2188-4264)

전체 글번호 : 8678
기사바로가기
기사 게재일 : 2016-08-05 조회수 : 2158
상가 입지도 뷰가 대세?…일산-동탄-광교신도시 수변공원 주변 분양 활기

찜하기

찜 보기
기사 게재일 : 2016-08-05 조회수 : 2158
상가 입지도 뷰가 대세?…일산-동탄-광교신도시 수변공원 주변 분양 활기

최근 휴식과 여가, 문화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주변 편의 시설과 공원 등 자연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주거 공간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부동산 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요자들이 갈수록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공원 프리미엄이 특히 높아지고 있다”며 “공원 인근 아파트는 조망권을 확보할 뿐 아니라 공원을 찾아 산책이나 여가생활 등을 즐길 수 있어 그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대표적인 예로 일산 호수공원이 있다. 일산 호수공원에는 휴양·운동시설과 편익·공공기능시설 등이 갖춰져 있어, 연간 방문객 수만 250만 명을 상회하는 경기 북부 지역 최대의 랜드마크로 성장했다.


이로 인해 호수공원 인근에 자리해 상가 이용이 편리한 장항동 상권은 주변 지역에 비해 상가 월세가 높게 형성돼 있다. 상가정보업체 점포라인에 따르면 일산 호수공원이 위치한 장항동 소재 1층 점포 매물의 올해 평균 월세는 3.3㎡당 15만 9500원으로 조사됐다. 인접한 대화동(3.3㎡당 8만 2300원)이나 마두동(3.3㎡당 7만 2200원)에 비해 2배 가량 높은 액수다.


또 경기 남부에서는 안산 고잔신도시 호수공원이 자리한 고잔동 소재 상가 월세가 주변 지역에 비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매물로 등록된 고잔동 소재 1층 점포의 평균 월세는 3.3㎡당 7만2200원으로 인접한 사동(3.3㎡당 5만1300원)에 비해 약 40%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5일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이처럼 호수공원 인근 상권의 상가 월세가 주변 지역보다 더 높은 것은 결국 호수공원에 대한 접근성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며 “통상 호수공원 같은 랜드마크 인근 상권은 별다른 홍보나 광고를 하지 않아도 유동인구가 연중 풍부하기 때문에 점포 임차 수요가 풍부하고 투자여건도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호수공원 인근 주거공간이 인기인 가운데 광교 호수공원에 조성되는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인접한 광교 호수공원에 6.5km 길이의 산책로, 가족 단위 야영이 가능한 캠핑장 등이 조성돼 있고 상가와 바로 인접해 있는 원천호수가 예전부터 인지도 높았던 ‘원천유원지’로서 여전히 찾는 이들이 많다는 점에서 활성화 속도가 빠를 것으로 기대된다.


대중교통과 자가용 모두 접근하기 쉬운 우수 입지와 광역 교통망도 장점이다. 신분당선이 지난 1월 말 연장 개통돼 강남에서 광교까지 30분대 도달이 가능해진 것은 물론 이 바람에 기존에 운행되던 광역버스 등으로 집중됐던 교통수요가 골고루 분산되면서 대중교통의 접근성이나 편의성이 전반적으로 향상됨에 따라 광교로 유입되는 소비인구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거주자 소득수준이 높은 용인 수지 방면 진출입로인 ‘법조로’가 상가 진입로 앞을 바로 지나고 인근에 광교상현IC가 자리해 자가용 접근성이 좋다. 아울러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가 오는 2018년 연결될 예정으로 자가용을 통한 강남 진출입 여건도 크게 나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목록